default_setNet1_2

‘특수건물 화재통계 안전점검 결과 분석’ 발간

기사승인 2018.10.30  10:38:54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화재보험협회(이사장 지대섭)는 ‘2017년 특수건물 화재통계 안전점검 결과 분석’을 발간했다고 10월30일 밝혔다.

분석 대상은 작년 12월말 기준 전국에 소재한 특수건물 4만1158건으로, 특수건물에 대한 잠재위험 등을 파악하고 국가 방재대책 수립에 대한 건의 및 필요한 자료 제공을 목적으로 발간됐다.

특수건물 화재통계는 화재발생 건수가 2151건으로 전년의 2149건과 유사하지만 인명피해는 사망 25명, 부상 156명으로, 전년의 사망 9명, 부상 200명 대비 피해규모는 15.5% 감소한 반면 사망자수는 증가했으며 재산피해액은 547억6000만원으로 전년의 419억8000만원 대비 30.4%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점검 결과 특수건물 전체의 양호율을 보면 방화시설은 73%로 전년 대비 9.9% 낮아졌고 10년전과 비교하면 7.1%가 낮아졌다. 방화시설 중 소화활동과 용수설비 94%, 발화위험시설 82.1%, 피난시설 82.3%로 높게 나타난 반면 연소확대 방지시설과 안전관리분야는 각각 44.6%와 47.1%로 낮게 나타나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화재보험협회 장영환 점검전략팀장은 “올해부터는 안전점검 결과와 화재발생 통계를 연계해 분석한 결과 안전점검 결과가 미흡한 등급에서 화재가 상대적으로 빈번하게 발생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협회의 안전점검결과 위험개선권고사항에 따라 자발적으로 개선한다면 위험 최소화는 물론 화재보험료 할인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영환 점검전략팀장은 또 “협회는 앞으로 화재통계를 바탕으로 위험에 기반한 안전점검을 수행함으로써 특수건물의 화재를 줄이는 선순환구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