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주승용 ‘여수 - 남해 해저터널’ 토론회 개최

기사승인 2018.12.06  09:08:42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역균형발전’ 새로운 패러다임 통해 성장 동력 발굴

article_right_top

주승용 국회부의장(4선, 여수을)은 12월6일 오후 1시30분부터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동서화합과 상생발전을 위한 ‘여수 - 남해 해저터널 조기추진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는 주승용 국회부의장과 여상규 국회법제사법위원장이 주최하고 여수시, 남해군, 광주전남연구원, 경남발전연구원이 주관하며 광주전남연구원 조상필 실장과 경남발전연구원 하경준 박사가 주제발표를 한다.

또 전남대학교 이정록 교수가 대토론회의 좌장을 맡았으며 국토교통부 이상헌 과장, 한국교통연구원 유정복 본부장, 국토연구원 이백진 본부장, 경상대학교 김영 교수, 전남대학교 신우진 교수 등이 토론에 나선다.

과거 수도권 중심의 개발전략은 대한민국을 짧은 시간에 큰 경제성장을 가져다 줬지만 이제 그 한계에 봉착했다.

사회각계각층의 전문가들은 “대한민국이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통해서 성장 동력을 발굴해야 한다”며 여수와 남해를 ‘육로로 연결’하는 해저터널 사업이 그 대표적인 모델이라며 주목하고 있다.

주 부의장은 “여수 - 남해를 연결하는 교량은 사업비가 1조6000억원에 달하는 반면, B/C가 낮아 사업추진이 좌절됐지만 여수 - 남해를 해저터널로 연결하면 사업비가 30% 수준에 불과한 5000억원이면 충분하다. 따라서 제5차 국지도건설계획에 반영시켜 조속히 추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주 부의장은 또 “여 수 -남해 간 해저터널 사업은 남해안의 천혜 관광자원들을 하나로 연결함으로써 지역균형 발전과 동서화합을 달성할 수 있는 유일한 사업으로, 두 지역이 함께 상생발전할 수 있는 사업”이라며 “우리나라는 남북으로는 철도와 교통이 발달했으나 동서(東西), 좌우(左右)로는 교통상황이 매우 열악하다. 여수-남해간 해저터널을 하루빨리 개통시켜 동서화합의 좋은 본보기가 되는 지방도시간 ‘상생모델’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