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남, 축산악취 해결 롤 모델 만든다

기사승인 2019.01.21  07:27:37

공유
default_news_ad1

- 2022년까지 ‘축산 악취 종합대책’ 추진

article_right_top

충청남도가 축산악취 문제 해결을 위해 2022년까지 상시 단속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13개 사업에 1268억원을 투입한다.

충남도는 축산악취 저감 70% 달성 등을 골자로 한 ‘충남 축산악취 저감 사업’ 계획안을 마련,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월21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도내 가축사육 농가는 2017년 기준 1만 4926곳으로, 총 3486만두의 소와 돼지, 닭 등을 사육하고 있다.

이 가축사육 농가에서는 연간 약 800만톤의 가축분뇨를 배출하는데, 여기서 내뿜는 악취는 주변지역으로 퍼져 각종 민원을 유발하고 있다.

문제는 축산 농가 등이 민원의 주범인 악취 저감을 위한 활동에 소극적이라는 점이다.

실제 대부분 축산 농가는 소득과 직결되는 축사 및 시설·장비와 법적 규제가 강한 분뇨처리 시설에만 자금을 집중 투자하고 있는 실정이다.

도는 이러한 문제를 인식, 축산악취 저감 70% 달성을 위한 과제별 세부 추진 계획을 수립해 예산과 행정력을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주변생활과 공존하는 쾌적한 축산 환경 조성을 위해 2022년까지 액비순환시스템(연 12개소)을 설치하는 동시에 악취 저감 시설(연 50개소) 도입, 가축분뇨 8만3000톤 수거, 악취저감제 250톤 배부 등 13개 사업에 1268억원을 투입한다.

이와 병행해 축산농가의 교육 강화, 찾아가는 컨설팅 실시, 매월 두 번째 수요일에는 축산농가 환경 정비의 날로 지정·운영한다.

도는 새벽시간대 축산악취를 집중 포집할 수 있는 ‘악취 상시 단속 시스템’을 구축, 악취 민원에 적극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특히, 축산악취 배출 허용 기준을 농장 현실에 맞게 강화하고 허용기준 위반 시 보다 엄격하게 제재를 가하기 위한 법개정을 건의 할 방침이다.

제재가 가해질 시 축산농가의 책임성 부여는 물론, 저감 대책의 실효성 등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축산농가와 지역민과 마찰을 빚고 있는 전국적인 현실에서 충남도가 축산악취 문제 해결을 위한 전국 롤모델이 되도록 선도적인 역할을 추진해 달라”고 강조했다.

양승조 도지사는 또 “내포신도시의 경우 악취저감사업, 지도단속강화 등으로 2016년부터 축산악취 민원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며 “작년 축산악취 개선에 대한 아파트 주민 설문조사결과, 42.3%가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