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소방, 건축공사장 화재피해 예방 현장 확인

기사승인 2019.04.16  16:15:49

공유
default_news_ad1

- 공사장 용접불티에 의한 화재피해 저감 위한 현장지도

article_right_top

대전시 소방본부(본부장 손정호)는 4월16일 화재 발생 시 많은 피해가 예상되는 대형 건축공사장을 방문해 화재예방 현장지도 방문을 실시했다.

소방청이 국가화재정보시스템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공사장에서 용접 불티에 의한 화재는 모두 1823건 발생했으며 인명피해는 288명(사망 20명, 부상 268명)이 발생했다.

공사장 용접화재의 최초 착화물을 분석한 결과 스티로폼 등 단열재 35%(632건), PVC 등 합성수지류 19%(350건), 종이류 11%(205건), 직물류 10%(184건)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지도방문은 공사장의 임시소방시설의 설치 및 유지·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공사장 관계인의 자율안전관리를 통해 공사장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됐다.

손정호 대전소방본부장은 “건축공사장은 화재에 취약한 스티로폼과 같은 단열재가 많다”며 “용접 용단 등 화재위험작업을 시행할 경우 화재감시자를 지정 배치하고 화재발생에 대비한 임시소방시설을 설치하는 등 화재예방에 총력해 달라”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