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분당소방서, 경기도 최초 ‘브레인 세이버’ 수여

기사승인 2019.05.16  16:31:22

공유
default_news_ad1

- 구급대원 허윤 소방교, 신우리 소방사, 이유나 대체인력

분당소방서(서장 김오년)는 중증환자에게 정확하고 적극적인 현장 처치로 생명을 구한 소방대원 등에게 수여되는 중증환자 세이버(Heart, Brain, Trauma) 중 하나인 ‘브레인 세이버’를 수여했다고 5월16일 밝혔다.

브레인 세이버는 급성기 뇌졸중 환자 치료 대기시간을 최소화 해 병원에 가기 전에 응급처치로 생명을 구한 사람을 일컫는다. 이번에 선정된 브레인세어버는 경기도 최초로 탄생됐고 분당소방서 119구급대 구급대원 허윤 소방교, 신우리 소방사, 이유나 대체인력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지난 3월31일 밤 12시38분 경 분당구 이매동 주민 A씨(73·여)의 남편으로부터 “아내가 소리를 질러 방에 가보니 바닥에 넘어져 있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의 증상과 병원 전 뇌졸중 척도 검사에서  뇌졸중이 의심돼 응급환자라 판단 후 응급처치 시행하며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이송했다.

허윤 소방교는 “구급서비스의 신뢰도와 친절도를 높이고 신속·정확한 119응급의료서비스를 통해 시민의 생명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