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철호 “김두관 의원과 김포도시철도 협의할 것”

기사승인 2019.07.09  10:57:30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포도시철도 안전 개통 방안이 마련될 수 있게 협의”

국회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 국토교통위원회)은 김포도시철도 개통연기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관리책임이 있는 지역 정치인으로서 사과한다는 뜻을 7월9일 밝혔다.

홍철호 의원은 또 국토부, 교통안전공단, 김포철도사업단, 서울교통공사, 김포시, 김포골드라인 운영사 등 김포도시철도 관계 기관들을 즉각 소집해 조속한 개통 대책을 강구키로 했다.

홍철호의원실의 자료에 따르면, 홍철호 의원은 지난 5월 김포시에 자료를 요구해 김포도시철도 개통 준비상황, 각종 안전점검결과 등을 조사 및 확인했고, 지난 5월27일 김포시는 “김포도시철도의 7월27일 개통이 가능하다”는 답변 자료를 홍철호 의원에게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 의원에게 제출된 해당 자료를 보면 2018년 12월 사전점검, 2019년 2월 차량연계 동작시험, 2019년 3월~4월 시설물 검증, 2019년 5월~6월 영업시운전상 ‘차량 떨림 현상’이 없는 것으로 나와 있다.

세부적으로 보면 김포시, 김포철도사업단 등 시설관리자는 지난 3~4월 시설물검증시험을 주관하면서 주행안전성시험과 궤도검증시험을 실시한 후 시험기준에 적합하다며 ‘적합판정’을 내림과 동시에, 표정속도 측정시험, 운전시격 측정시험 등 ‘전 구간 열차운행계획에 의한 실제 열차운행’이 시험기준상 모두 ‘적합’하다고 판정을 내린 것으로 드러났다.

김포시는 영업시운전 과정상 한국교통안전공단 등이 7월1일 공식적으로 최초 제기한 ‘차량 떨림’ 현상에 대해서도, ‘차륜 삭정’, ‘방향 전환’으로 문제가 해소됐다고 판단한 것이 확인됐다.

   

홍철호 의원은 지난 7월8일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포도시철도 안전 문제를 두고, “김포 시민의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것”이라며 “이제는 국토부가 김포도시철도 운행검증과 관련 대처에 대해 적극 개입해서 개통 문제를 조속히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은 “계속 상황을 보면서 개입하겠다”고 답변했다.

홍 의원은 ‘국토부, 교통안전공단, 김포철도사업단, 서울교통공사, 김포시, 김포골드라인 운영사’ 등의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김포도시철도 개통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했다.

홍철호 의원은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김두관 의원과 함께 김포도시철도가 안전하게 개통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관계 기관들과 조속히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