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름철 지리산 산악사고 이렇게 예방하자

기사승인 2019.08.09  10:55:46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상욱 산청소방서장

   
▲ 김상욱 산청소방서장
등줄기로 흐르는 끈적한 땀방울이 여름임을 실감나게 하는 요즘이다. 특히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더위를 피해 많은 인파가 우리의 명산 지리산을 찾아 산을 오르거나 맑고 시원한 계곡을 찾아 즐기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즐거워야 할 산행이 평생 지울 수 없는 아픈 기억으로 이어지고 있어 이를 지켜보는 소방관의 한 사람으로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국립공원 기본통계에 따르면 해마다 여름철(6월~8월) 지리산을 찾는 산악 인구는 125만여 명으로 휴가철과 방학시즌이 맞물리면서 종주형 산행이 많아지고 준비 없는 무리한 산행으로 예기치 못한 산악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실제 지난 7월26일 오후 3시30분 경 여름 방학을 맞아 친구들과 지리산을 찾은 A군(17)이 지리산 천왕봉 정상 부근에서 하산 중 발목부상으로 거동이 불편해 이틀에 걸쳐 출동한 산악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7월27일에는 지리산 세석대피소에서 일행 4명과 하산하던 B씨(61)가 거림매표소 부근에서 발목을 접질리는 사고가 발생하는가 하면 지난 8월2일에는 세석대피소에서 장터목대피소로 등산하던 C씨(58)가 양쪽 무릎에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헬기로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다.

산청소방서 통계에 의하면 최근 3년간(2016년~2018년) 지리산에서 발생한 산악사고는 총 237건으로, 올해 들어 벌써 50건의 산악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산악사고 10건 중 5건은 여름철에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사계절 중 여름철이 가장 많은 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구조대가 소방헬기를 이용해 구조한 건수는 작년 한해 13차례로 심정지 환자 2명, 질병환자 2명, 골절 등 사고부상자 9명 등 총 13명을 구조했다.

대원들이 직접 도보로 산을 올라 부상자를 업고 이송해 구조한 건수는 76차례로 나타났으며 산악지역의 특성상 도보로 움직이는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하기까지 상당 시간이 소요되고 특히 등산객이 많은 여름철과 가을철의 경우 대원 한 명이 하루에 3~4건씩 출동을 하는 경우가 많아 체력적인 한계를 느낄 때도 많다.

이처럼 여름철 산악사고는 고온으로 인한 건강 악화, 우거진 수풀로 인한 실족 등 환경적 요인에 의해 주로 발생하고 있는데 등산객은 본인의 체력에 맞는 등산로를 선택하고 사전에 탐방하고자 하는 지역의 기상상황 정보를 확인하고 일몰 전 하산을 마칠 수 있도록 시간 계획을 세우는 등 사전계획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특히 여름철 산행 시 실족과 조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정해진 등산로를 따라 일행과 일정 거리를 유지하면서 산행을 하고 통기성과 신축성이 좋고 발목을 보호할 수 있는 등산화를 착용해 발목부상과 실족의 위험성을 줄이는 것도 중요하다.

또 강한 햇볕으로 인한 무더운 날씨로 체력 소모와 탈진현상이 나타나기 쉬우므로 무리한 산행을 자제하고 등산 30분에서 1시간 전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면 탈수ㆍ탈진 예방에 도움이 된다.

마지막으로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사항은 사전에 충분한 사전계획과 무리하지 않는 안전한 산행이다. 삶을 재충전하는 공간이 돼야 할 산이 자칫 평생 지울 수 없는 아픈 기억으로 남지 않기 위해서는 “자신의 안전은 자신이 지킨다”는 자세로 산행에 임하며 산에서는 항상 안전사고의 위험성이 도사리고 있다는 사실을 반드시 명심하길 당부드린다.

2019년 8월9일
김상욱 산청소방서장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