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재명 ‘ASF 대응, 최대 강도로 대응하라”

기사승인 2019.09.17  22:56:34

공유
default_news_ad1

- ‘ASF 발생 관련 긴급 시군부단체장 영상회의’ 개최

article_right_top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한 ‘초기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감염 위험이 급박하다는 가정 하에 ‘최대 강도’의 대응조치를 취할 것을 주문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9월17일 오전 11시30분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관련 긴급 시군부단체장 영상회의’에서 “가장 중요한 건 초기대응”이라고 전제한 뒤 “과하다 싶을 정도로 강력하게 최고 단계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실질적인 감염의 위험이 급박하다는 가정 하에 최대강도의 대응조치를 가장 신속하게 집행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어 “시군 중에는 축사가 없는 곳도 있고, 소규모일수도 있다. 최소 규모일지라도 원칙에 따라 아주 강력하고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축산 종사자들이 ‘뭐 이정도 가지고는 문제가 없겠지’하면서 매뉴얼에 벗어나는 행동을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으면 즉각 신고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 지사는 ‘현장 대응’과 ‘적극 행정’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반복, 강조했다.

이 지사는 “도에서도 대책기구를 만들어 대응하겠지만 각 시군 현장에서 예찰, 방지, 검사, 대응을 실시해야하고 특히 이동통제가 정말 중요하다. 힘이 들겠지만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현장 중심의 행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도와 달라”며 “매뉴얼대로 대응하되 현장에서 긴급히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사안은 농림축산부에 신속하게 요청하는 등 최대 강도의 조치를 하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이밖에도 이 지사는 ‘확진 판정 전인 지난 9월9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에서 출하된 돼지 62두가 김포에서 도축된 사실을 확인했다’는 내용의 보고를 받은 뒤 해당 돼지를 찾아 곧바로 폐기처분 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한편, 경기도는 파주시 요청에 따라 이날 방역대책비로 특별조정교부금 10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도는 발병 확인 직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긴급가동하고 ▲방역 및 소독 ▲살처분 ▲이동제한 등의 초기대응조치를 통해 ASF 확산방지를 위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