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창일 “임신 중인 소방대원까지 성희롱”

기사승인 2019.10.08  08:45:11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방대원에 대한 성희롱과 폭행 가중 처벌 등 필요

   
▲ 강창일 국회의원
소방대원에 대한 성폭행과 성희롱, 폭력이 도를 넘은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임신한 소방대원도 성희롱 피해를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

강창일 의원실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2014년 ~ 2018년)간 소방ㆍ구급대원에 대한 인권침해 범죄(폭행ㆍ추행 등)가 매년 185건, 피해자는 200명 이상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월8일 밝혔다.

일부 사례를 살펴보면 실제 상황에서 성희롱과 폭행 피해를 당했을 소방대원들의 충격은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보인다.

책자로 발간될 만큼 성희롱과 폭행 사례는 다수가 발생했으며 단순 숫자 통계로 드러나지 않는 구체적인 사례의 피해들은 훨씬 더 클 것이며 소방대원들은 트라우마 수준으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는 다는 호소가 줄을 이었다.

강창일 의원은 “고 강연희 소방경 사건으로 위험순진의 대상을 확대시키는 법안이 발의됐으나 순직 이전에 일상적인 소방대원들의 성희롱과 성폭행 피해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와 강화된 징계 방안도 점검해야 할 것”이라며 “소방대원들의 헌신이 성희롱과 폭행으로 인해 트라우마로 이어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또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소방대원들이 제대로 직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국가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