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기북부소방, 119소방안전패트롤 가동

기사승인 2020.01.14  12:27:25

공유
default_news_ad1

- 올해 다중이용시설 등 6000여개 동 대상 점검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조인재)는 올해에도 ‘경기북부 119소방안전패트롤’을 통해 대형화재 및 인명피해의 주요 원인인 3대 불법행위(비상구 폐쇄, 소방시설 차단, 불법 주·정차)의 근절에 나선다고 1월14일 밝혔다.

경기도의 ‘119소방안전패트롤’은 3대 소방 불법행위의 단속과 도민 의식개선을 위해 만들어진 전담기구로, 지난 2018년 2월 발대했다.

패트롤 단속 전인 2017년과 단속이 활성화된 2019년의 도내 화재발생 현황을 비교해보면 화재건수는 2941건에서 2694건으로 9.1% 감소, 인명피해는 204명에서 167명으로 22.2% 감소, 재산피해는 1033억원에서 578억원으로 44% 감소했다.

올해 경기북부 지역에서 활동할 ‘경기북부 119소방안전패트롤’은 총 12개 반 24명으로 구성, 다중이용시설이나 피난약자 수용시설 등 다수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6000여개 동을 대상으로 3대 불법행위에 대해 불시·반복 단속을 실시하게 된다.

특히 올해는 화재안전 사각지역 해소를 위해 방탈출카페, 스크린야구장, 키즈카페 등 신종자유업종을 점검대상으로 포함시켰다. 아울러 단속 항목에 3대 불법행위 외 ‘무허가 위험물 단속’을 추가, 화재위험요인 사전제거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또 설 명절을 앞둔 만큼 1월 중에는 판매시설, 운수시설, 영화상영관 등 주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일제 단속을 중점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유병욱 예방대응과장은 “자신의 편의를 위해 안전이 무시되고 나아가 관행처럼 돼버린 3대 불법행위에 대한 안전의식이 개선될 때까지 패트롤 단속을 지속 추진하겠다”며 “조금은 불편할 수 있지만 대형화재 참사의 주요원인인 3대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 도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북부 소방안전패트롤은 작년 총 6089개 동을 대상으로 단속을 실시, 461개동 783건의 불량행위을 단속했다.

주요 단속사항으로는 비상구 관리 소홀 328건, 소방시설 유지·관리 불량 322건, 불법 주·정차 94건, 불법 증축 39건 등이 있었으며 이에 대해 과태료(131건), 조치명령(343건) 및 시·군 기관통보(148건)의 조치를 취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