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양주소방서, 섬유공장 맞춤형 화재예방대책 추진

기사승인 2020.02.14  12:53:20

공유
default_news_ad1

양주소방서(서장 김경선)는 2019년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계획의 일환으로 섬유공장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고 2월14일 밝혔다.

국가화재정보시스템 통계자료를 살펴보면 최근 3년간 양주 관내 화재 974건 중 168건(17%)이 공장화재이다.

공장화재 중 73건(43%)가 섬유공장 화재로 밝혀졌으며 화재발생 위험 요인 분석 결과 텐터기 및 집진 설비로 인한 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온도조절장치 고장, 높은 전압에 의한 정전기 등으로 섬유 분진에 착화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양주소방서는 2월 중 관내 섬유공장 중 텐터 설비 가동 공장에 맞춤형 화재안전 메뉴얼을 배부하고 화재가 발생했던 12개소를 대상으로 현장 지도 방문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경선 양주소방서장은 “섬유 공장 특성상 분진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화재 위험성이 매우 높지만 주기적으로 청소할 경우 충분히 화재를 예방할 수 있다”며 “섬유 공장 화재 예방에 공장 관계자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