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보령 ~ 대전 ~ 보은 고속도로’ 경제 타당성 확보

기사승인 2020.02.14  16:55:50

공유
default_news_ad1

- 노선통과 9개 지자체 TF팀 참석 타당성평가 중간보고

대전시는 2월14일 오후 3시30분 교통건설국 회의실에서 ‘보령 ~ 대전 ~ 보은 고속도로 건설(사업비 3조1530억원)’ 타당성 평가 용역 관련 계획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보령 ~ 대전 ~ 보은 고속도로 건설은 국토의 동ㆍ서지역을 최단거리로 연결해 중부권 500여 만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경제활동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다.

대전시는 지난해 4월부터 해당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와 함께 TF팀을 구성해 사업추진 근거 마련을 위한 타당성평가 용역을 추진해 왔다.

   

이 사업은 작년 12월 ‘국토기본법’상 최상위 국가공간계획인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년 ~ 2040년)’에 반영된 바 있다.

이 노선(안)은 충분한 경제적 타당성을 갖추고 2021년 개통예정인 국도 77호선 보령~태안 도로건설공사와 연계해 충청ㆍ대전ㆍ경북ㆍ강원을 아우르는 광역교통체계 구축과 지역 간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반드시 필요한 사업으로 분석됐다.

대전시 권경영 건설도로과장은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됐고 충분한 경제적 타당성 확보 및 국토의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필요한 보령 ~ 대전 ~ 보은 고속도로 건설”이라며 “국토교통부의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년 ~ 2025년)에 반영돼 조속히 건설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