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우한 귀국 재외국민 일상으로 복귀한다

기사승인 2020.02.14  19:01:17

공유
default_news_ad1

- 아산·진천 임시생활시설 퇴소, 안전관리 만전

article_right_top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아산·진천 임시생활시설에 머물고 있는 재외국민 등 700명이 2월15일과 2월16일, 2차례에 걸쳐 퇴소할 계획이라고 2월14일 밝혔다.

1차 전세기로 입국(1월31일)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은 2월15일 퇴소하고, 2차 전세기로 입국(2월1일)해 아산에서 생활하고 있는 334명(국내 거주 보호자 1명 포함)은 2월16일 퇴소한다.

코로나19가 아직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해 자가용을 이용한 개별 귀가는 불가하고 미리 준비된 버스를 이용하게 된다.

퇴소 후에는 개인별 여건에 따라 자택, 친척집, 숙박업소 등에 자비로 머무를 예정이며 정부는 숙박업소와 임대주택에 대한 정보와 생계비·일자리 등 긴급 생계지원제도에 대해 안내할 계획이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2월15일과 16일 양일간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을 직접 방문해 퇴소하는 재외국민들에게 축하 인사를 전하고 정부합동지원단 및 현장대책본부 직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퇴소행사는 방송으로 귀가 축하 인사를 전하고 그간 함께 생활했던 정부합동지원단 직원들과 작별인사를 나눈 뒤, 버스로 이동하면 지역 주민이 인재개발원 정문에서 환송할 예정이다.

퇴소하는 재외국민의 안전과 사후관리 대책도 마련한다. 퇴소 이후에는 위험 증상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지만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자치단체에서 2~3회 전화통화 등 추가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또 임시생활시설 퇴소가 완료되면 지역 주민과 시설 사용에 영향이 없도록 기관별로 소독과 방역을 철저히 할 계획이다.

시설 내 모든 폐기물은 의료폐기물로 수거해 소각 처리하고 정부합동지원단 감독 하에 세탁물, 청소 등 환경정비를 실시한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우한에서 오신 재외국민을 따뜻하게 맞아 주신 지역 주민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재외국민들이 일상으로 안전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퇴소 이후 안전관리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