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신천지 시설 폐쇄 4월5일까지 연장

기사승인 2020.03.26  08:50:10

공유
default_news_ad1

- 신천지 맛디아지파와 협의해 폐쇄기한 연장키로

article_right_top

대전시는 코로나19 지역확산 방지를 위해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맛디아지파 협조를 얻어 신천지 관련 시설 40곳에 대한 폐쇄 기한을 오는 4월5일까지 연장한다고 3월26일 밝혔다.

대전시는 학교 개학시기에 맞춰 실시 중인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점을 감안, 신천지 맛디아지파와 협의를 통해 시설 폐쇄 기한을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

연장대상은 임대가 종료돼 철거된 2개 시설과 개인이 운영 중인 1개 시설을 제외한 40개 시설이다.

그동안 대전시는 신천지 관련 시설 폐쇄 여부를 매일 점검해 오고 있으며, 임대가 종료된 2개 시설은 철거 후 내ㆍ외부 방역을 마치고 현재 건물 소유주가 다른 시설로 임대를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천지 맛디아지파 관계자는 “폐쇄기한인 4월5일 이후에도 시설 폐쇄와 상관없이 예배나 모임 등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의 코로나19 확산방지 노력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전시청 김호순 자치분권과장은 “코로나19 지역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 개개인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코로나19 지역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