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텔레그램 n번방’ 피해자, 주민등록번호 변경 지원

기사승인 2020.03.26  12:19:0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행정안전부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위원장 홍준형, 이하 ‘변경위원회’)는 ‘n번방’ 피해자로 인지되는 주민등록번호 변경 신청 건이 있을 경우 사안의 중대성과 시급성을 감안해 ‘긴급처리 안건’으로 상정해 가급적 3주 이내에 신속하게 심의하겠다고 3월26일 밝혔다.

변경위원회는 앞서 이와 유사한 사건 피해자의 주민등록번호 변경 신청건을 각각 3주, 7주 이내에 변경심사를 완료한 바 있다.

주민등록변경 신청 법정처리기한은 6개월이며 통상 3개월이 소요된다.

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는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생명·신체, 재산 등의 피해를 입거나 성폭력·가정폭력 피해자처럼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피해를 입을 우려가 있는 사람의 경우 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주민등록번호 뒤 6자리를 변경해 준다.

변경이 결정되면 위원회는 변경결정서를 관할 시군구에 통보하고 읍·면·동에서 주민번호를 변경하여 신청인에게 통지된다.

변경위원회는 주민등록번호 변경에 관한 사항을 심사․의결하기 위해 주민등록법 제7조의5 제1항에 근거하여 설치된 합의제 의결기관이다.

변경위원회는 향후 ‘n번방’ 피해자들의 불안감 해소와 2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경찰청(3월24일) 및 여성가족부(3월25일) 등에 협조 요청하는 등 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