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원순 시장, 경남 김해시와 ‘상생’ 협약 체결

기사승인 2020.05.22  07:33:59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시 - 김해시 상생발전 위한 우호교류 협약

article_right_top

박원순 서울시장은 5월22일 오전 11시10분 김해시청 소회의실에서 허성곤 김해시장과 만나 ‘서울특별시 - 경상남도 김해시 간 상생발전을 위한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한다.

복지 분야 전문성 향상, 농‧특산물 판로 확보 등 6개 분야에 대한 협력을 약속한다.

협약에 따라 두 지자체는 ▴복지 분야 전문성 향상을 위한 민‧관 상호 협력체계 구축 ▴김해시 우수 농‧특산물 안정적 판로 확보를 위한 협력 ▴서울 - 김해 청소년 역사‧문화 교류프로그램 운영 ▴공연‧예술단 및 박물관 등 문화분야 교류 추진 ▴‘서울 혁신로드’를 통한 우수 혁신정책 공유 및 자문 ▴기타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업에 대해 협력한다.

이후 박원순 시장은 오후 7시30분 온‧오프라인(서울시청 다목적홀 - 화상회의 앱)에 걸쳐 동시에 진행되는 ‘서울시민회의 오리엔테이션’에서 ‘코로나 시대, 시민 민주주의의 필요성’을 화두로 환영사를 한다.

‘서울시민회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회 전반의 변화를 시민 집단지성으로 선제적으로 준비하기 위해 서울시가 올해 처음으로 마련한 정책 공론장이다. 이번 오리엔테이션은 서울시가 내년 3월까지 활동할 시민위원 3000명 모집을 완료하고 갖는 첫 모임이다. 앞으로 서울시민회의 운영 방향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시민회의는 시민 의견을 정책에 참고만 하는 것이 아니라 숙의를 통해 시민이 직접 정책을 결정하는 새로운 시민 민주주의 모델이다. 시민위원들은 올해 첫 번째 의제인 ‘코로나 이후 새로운 서울’에 대해 숙의‧공론 과정을 거쳐 정책을 결정하게 된다.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차원에서 현장엔 최소한의 인원인 70명이 2m씩 간격을 유지한 채로 참석한다. 현장에 오지 못한 시민위원은 화상회의 앱 또는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참여한다. 오리엔테이션 전 과정은 서울시 유튜브를 통해 누구나 시청할 수 있다. 

박원순 시장은 현장에서 서울시민회의 위원 1명에게 대표로 위촉장을 수여한다. 화상으로 참여하는 시민위원들과 실시간 소통하는 시간도 갖는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