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계운 ‘인천대 총장 임명 보류’ 청원 제출

기사승인 2020.06.25  08:51:25

공유
default_news_ad1

- 인천대 총장 선출 관련 진상규명위원회 호소문 전달

인천대학교 총장 선임 결정 가처분 신청에 대한 인천지방법원의 결정을 앞두고 최계운 인천대 명예교수는 지난 6월24일 유은혜 교육부 장관에게 두 번째 ‘총장 임명제청 절차 보류 요청’ 청원서를 제출했다고 6월25일 밝혔다.

최계운 명예교수는 지난 6월10일 1차 청원서에서 “이사회는 총장추천위원회의 의결을 거치지 않은 연구윤리·진실위원회의 보고서를 제출받고 연구윤리·진실위원회 위원장을 참석시켜 구두 진술토록 한 것은 절차상 하자”라고 주장했다.

최계운 교수는 이를 바탕으로 법원에 가처분신청을 한 상태인 만큼 유 교육부 장관에게 법원의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총장 임명제청 절차를 보류해 달라고 청원했다.

   

2차 청원서에서는 법원의 결정이 늦어진 만큼 일정을 고려해서 총장 임명제청 절차를 보류해 주기를 강조했다.

최 교수는 이날 세종시 교육부 청사를 방문, 교육부 담당자에게 2차 청원서를 직접 전달했다.

또 인천대 총장 선임 진상규명위원회(공동위원장 서해용, 윤호, 백상화, 차호철, 심재환, 이현우)도 6월24일 교육부를 방문, 호소문을 직접 전달했다.

진상규명위원회는 호소문을 통해 “현재 인천대 사태는 단순한 학내 갈등 수준이 아니라 깊고 만연한 구조적인 비리에서 비롯됐다”고 밝혔다. 

진상규명위원회는 “이사회의 독단적 결정은 학교 구성원 다수의 의사를 철저히 외면한 반 민주적 행태”라며 “현재 학교 내부에선 183명의 교수들이 참여한 항의 성명에 이어 인천대 총학생회, 직원 노동조합, 조교 노동조합, 총동문회도 공동 성명 발표로 동참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사회와 조동성 인천대 총장의 밀착 관계는 교직원 부정채용 건과 관련 교육부의 중징계 요구를 무시하고 솜방망이 징계로 어물쩍 넘어갈 때 이미 드러나기 시작했다. 최종 총장 후보로 선임된 이찬근 교수에 대해 학교 익명 게시판에 ‘재떨이교수’의 폭력성과 폭언을 비난하는 글들이 곳곳에 넘친다”고 공개하며 “이런 것들을 교육부 감사를 통해 낱낱이 밝혀 쓰러져가는 인천대의 학내 민주주의를 바로 세워달라”고 호소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