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천대 총장 후보 검증 “1, 2위만 검증”

기사승인 2020.06.26  09:21:34

공유
default_news_ad1

- 인천대 총장 불만 촛불집회, 학교 게시판 글 공개

인천대 총장 선임 진상 규명을 위한 ‘제3차 촛불문화집회’가 지난 6월25일 오후 8시 인천대 북문 공연장 앞에서 열렸다.

장마비가 내리는 가운데 열린 이날 촛불집회에는 인천대 총장선임 진상규명위원회를 비롯해 교수, 재학생, 졸업생 등 150여명이 참석해 이사회의 독단적 결정을 규탄하고 선임 과정에 대한 해명을 거듭 요구했다.

   

이날 사회자는 자신을 산업공학과 제적생이라고 밝히며 “예전에 사학비리 온상이었던 선인학원 시절 비리대학을 극복하고 선배들이 만든 시립대, 인천시민들이 만들어준 국립대를 지금의 이사진들이 망치고 있다”며 “이런 이사진들은 반드시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천대 학부 졸업생이라고 밝힌 한 참석자는 학교 익명 게시판인 에브리타임(에타)에 올라와 있는 학생들의 글 중 이찬근 교수의 폭언, 폭력성을 고발하며 글을 읽어 주목을 끌기도 했다.

이 졸업생은 “표현이 거칠지만 그대로 읽어보겠다”며 “3등이 1등 교수님들 사이에서 퍼지고 있는 소문은 너무도 끔직함. ㅈ ㄷ ㅅ 총장 ㅂ ㄹ 때문에 곱게 가지는 못할거래. 여기에 이를 이용한 3등은 역전 성공! 인천대는 역사에 남는다는데??? 아 ㅅ ㅂ 알바하다 뭔 개소린가 했는데 팩폭 박히고 얼 빠짐.이라고 밝혔다.

   

이어 “2020년 4월 21일자에 보면 15년도에 학생한테 재떨이던진 새끼아님?, 그 교수님 영몰 수업 한번 듣고 때려쳤다. 욕설 남발하고 실내에서 담배 피고... 15년도에 그 교수님 수업 들었다가 선배 정강이 조인트 까고 앞에 나와서 문제 풀다 막히면 머리통 시원하게 때리셨었는데 그거 보고 얼마나 덜덜 떨었는지”라는 글이 있다고 공개했다.

   

그는 이어 “교수가 저런 거(학생) 때릴 수 있게 해줘야 하는데 빌어먹을 나라가 그런 것도 못하게 한다. 나는 학교 다니면서 맞아본 적 없음. 그래서 교수님이 저런 말씀을 입으로 뱉으신 게 충격이었음, 그래서 기억함. 나가서 못하면 개쌍욕 먹음 초중고때도 학생한테 씨발놈이라고 말하는 사람은 못 봤는데 이걸 대학와서 보네요. 욕 먹는 당사자도 아닌데 기분이 정말 구립니다”라고 밝혔다.

이 말을 들은 한 참석자는 “에타에 올라있는 이찬근 교수의 폭언, 폭력성에 대해선 이미 국민신문고에 올린 바 있다”며 “학생들 사이에서는 이미 유명한 이야기”라고 전했다.

   

이어 교수님들 사이에서 일어난 일이라 학생들은 잘 몰라서 에타에는 게시되지 않은 내용이지만 그 후배가 교수님 몇 분이 이야기하는 걸 우연히 들었다며 일화를 소개했다.

“인천대가 제물포에 있던 시절 몇몇 교수님들이 저녁 술자리를 가졌는데 이찬근 교수님이 앞에 앉은 어떤 교수님께 술잔을 던졌다. 술잔을 맞은 그 교수는 피를 흘리며 이찬근 교수와 주먹싸움이 붙었다고 합니다. 머리에 유리잔을 맞아 피를 흘린 교수님은 후유증 치료를 위해 1년 휴직을 했다고 합니다. 또 하나는 이찬근 교수가 술버릇이 너무 나빠서 술만 먹으면 완전 개가 되는데 남자 교수들 중요 부위를 만지면서 ‘이런 걸로 제대로 할 수 있어?’라고 한답니다”라고 전했다.

대학원 신입생이라는 한 참석자는 “입학식도 못하고 들어온 신입생이지만 여기 이 자리에 꼬맹이가 비 맞으며 있는 걸 보고 가만히 앉아 있을 수 없어 발언대에 섰다”며 “정의 없고 대의 없는 이게 학교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인천대가 어떻게 국립대가 되었냐”며 “선배님 한분 한분, 인천시민 한분 한분이 만든 학교를 이사회가 망치고 있다. 이런 이사회는 즉각 퇴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1위와 2위만 검증하고 3위는 검증없이 총장으로 선임하면 되느냐”며 “제대로 해야 할 인성 검증은 하지 않고 멀쩡한 논문을 표절 의혹으로 뒤흔든 이유가 무엇이냐, 3위가 선임된 이유가 무엇인지 강력하게 묻고 싶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오재미를 던져 박 터뜨리기 퍼포먼스를 했는데 터진 박에서는 ‘독단적 이사회는 사퇴하라’, ‘총장 선임 무효’라는 구호가 펼쳐졌다.

참석자들은 자유 발언에 이어 “이사회의 독단적 총장선임 철회하라! 학원비리 총장선임 교육부는 거부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본관 앞까지 촛불행진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