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경희 의원 “‘코로나19 사태’, 아동학대 감시체계 점검”

기사승인 2020.07.31  22:45:33

공유
default_news_ad1

   
▲ 정경희 의원
미래통합당 정경희 국회의원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아동학대 신고 건수 및 처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6월 가운데 코로나19로 초등학교 등교가 연기됐던 1~4월과 등교가 재개된 5~6월의 아동학대 신고건수를 비교할 때 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7월31일 밝혔다.

올해 ▲1월 919건 ▲2월 919건 ▲3월 887건 ▲4월 999건에서 ▲5월 1099건 ▲6월 1841건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작년에는 ▲1월 903건 ▲2월 725건 ▲3월 1030건 ▲4월 1207건 ▲5월 1405건 ▲6월 1470건으로 같은 시기와 비교해도 6월 신고 건수가 압도적으로 늘었다.

이 같은 신고 건수 증가 추세는 등교 제한 조치로 아동학대 의무 신고자인 교사나 보육기관 종사자들이 학대받는 아이들을 직접 만나기 어렵게 되면서 아동들이 사각지대에 놓였다가, 등교가 재개되면서 신고가 늘었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코로나19 탓에 가정에서 아이와 부모가 함께 지내는 시간이 길어지고 실직 등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정이 늘어나는 등 아동학대가 오히려 늘어났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정경희 의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생활 방식이 일상화돼 아동학대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모니터링 강화 등 코로나 사태 이후 아동학대 감시체계를 전반적으로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