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소방청 ‘집중호우 구조출동’ 41% 증가

기사승인 2020.08.04  16:23:13

공유
default_news_ad1

- 정문호 청장 “소방력 최대 동원, 인명구조 태세 강화”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장마가 장기화되고 특히 8월이 되면서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늘어 소방출동도 크게 증가했다고 8월4일 밝혔다.

7월28일부터 7월31일까지의 1일 평균 출동은 구조가 887건, 구급은 4595건, 생활안전출동은 1998건이었지만, 8월 들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늘면서 구조는 41%가 증가한 1249건, 구급은 5.3%가 증가한 4838건, 생활안전은 10.3%가 증가한 2204건을 출동했다.

특히 구조인원은 61%(174명 : 280명), 생활안전 구조인원은 67%(55명 : 92명)가 증가했다.

   
소방청은 8월2일 오전 2시부터 중앙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하고 있으며 관할 시·도뿐만 아니라 인명구조와 실종자 수색을 위해 중앙과 인근 시·도의 인력과 장비가 원활히 지원될 수 있도록 소방력을 조정하고 있다.

8월1일부터 8월4일 오전 4시까지 호우와 관련한 소방력 출동은 총 8829명이며 장비는 3189대가 동원됐다. 이들은 현장에서 977명의 인명을 구조했고 침수가옥 등 754개소에서 2815톤의 배수를 했다. 그리고 낙석, 가로수 전도 등 총 1993건의 위험요인에 대해 안전 조치했다.

   
한편 이번 집중호우로 14명의 실종자(경기 2명, 충북 9명, 충남 3명)가 발생해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원 및 경찰 그리고 인명구조견을 동원해 하천을 중심으로 헬기 및 드론을 동원한 공중수색과 보트를 이용한 수중·수변 수색 및 도보 수색을 진행 중이다.

실종자 수색은 경기도 가평과 포천, 충남 아산, 충북 충주·음성·단양·진천 등 7개 지역에서 이뤄지고 있으며 8월4일 오전 7시6분에는 충남 아산에서 실종자 1명을 찾았고 11시45분에서 경기 가평에서 실종된 1명을 찾았다.

   
정문호 소방청장은 “호우피해 지역이 넓고 많은 주민이 고통을 받고 있는 만큼 가용 소방력을 최대한 동원해 경계와 인명구조 태세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집중호우가 예상되는 만큼 피해예방을 위한 행동요령을 지켜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문호 청장은 특히 “조금이라도 위험징후가 발견되면 지체하지 말고 즉시 11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