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 재난지원금 유발효과 총 2.7배 효과 입증

기사승인 2020.09.16  09:53:08

공유
default_news_ad1

- 이규민 의원 ‘재난지원금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 인용

article_right_top

재난지원금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생산유발 1.98배, 부가가치유발 0.9배에 이른다는 분석자료가 발표됐다. 특히 경제적 파급효과의 약 70%가 소상공인 점포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주목된다.

국회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로부터 받은 「소상공인 간편결제(제로페이)를 통한 서울지역 재난지원금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을 인용, 9월16일 이같이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제로페이를 통해 서울지역에서 결제된 중앙정부와 서울시의 재난지원금 1363억원의 데이터를 활용한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1363억원의 재난지원금이 발생시킨 생산유발효과는 2529억원(1.98배), 부가가치 유발효과 1169억원(0.9배)에 달하며, 취업유발효과 또한 2312명으로 산출됐다.

특히 매출구간별 파급효과 분석을 보면, 영세 소상공인으로 분류되는 8억원 이하 소상공인 업체의 생산유발효과 1548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715억원, 취업 유발효과 1424명으로, 소상공인 업체에서 경제적 파급효과가 가장 큰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 업종별는 유통서비스(도소매, 운수 등), 개인서비스(음식점, 학원, 미장원 등)에서 파급효과가 높게 나타났다.

이규민 의원은 “이번 분석 결과를 18조원에 달하는 1차 재난지원금에 대입할 경우, 생산 유발효과 33조3800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14조4350억원, 취업 유발효과 30만명에 이르러 막대한 경제적 파급효과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또 이 의원은 “코로나로 인해 큰 타격을 받고 있던 골목상권에 재난지원금의 승수효과가 있었다는 점이 객관적인 데이터로 입증되는 셈”이라고 강조하며 “보편적 재난지원금과 기본소득 논쟁에 귀중한 데이터로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