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행안부 ‘비상시 국민행동요령’ 소책자 배포

기사승인 2020.12.02  17:26:09

공유
default_news_ad1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비상시 국민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행동요령을 담은 리플릿과 소책자를 제작해 전국 시·도 및 시·도 교육청 등에 배포한다고 12월2일 밝혔다.

이번에 제작된 리플릿은 비상시 행동요령을 3단계(준비, 대피, 듣기)로 구분해 내용을 알기 쉽게 구성했으며 총 58만 부(한국어 40만부, 외국어 18만 부)를 제작해 교육청을 통해 초등학교에 우선 배부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연평도 포격도발이 일어난 지 10주년이 되는 해로, 안보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 휴대 간편한 리플릿을 다수 제작했다.

또 외국인용 리플릿도 제작해 배포된다. 그동안에는 외국어로 대피요령 정보가 제공되지 않아 비상시에 외국인들이 대피시설, 대피요령 등을 알 수 없어 대처하기 어려워했다.

   
올해는 영어(8만부), 중국어(4만부), 태국어(3만부), 베트남어(3만부)로 추가로 제작해 외국인들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전망이다.

소책자에는 핵, 방사능 피해 등 비상사태 유형과 대형건물 파괴, 지하철 화재 등 사회재난 등에 대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행동요령을 수록했다. 총 2만부를 제작해 전국 관공서 등 다중 집합장소에 배부할 계획이다.

한편, 행안부는 자신과 가족을 스스로 지킬 수 있도록 ‘국민재난안전포털(www.safekorea.go.kr)’, ‘안전디딤돌’ 앱을 통해 내 주변 대피소 찾기 등 비상시 행동요령을 자세하게 안내하고 있다.

‘비상대비체험관(용산 전쟁기념관 내)’을 설치해 전문 강사가 설명하는 강의와 국민이 직접 체험을 통해 비상시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도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행안부 김명선 민방위심의관은 “앞으로도 과거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 같은 비상시에 국민 스스로 생존 가능성을 높일 수 있도록 상황별 대피 방법에 대해 지속적으로 알릴 예정”이라며 “특히, 노약자, 어린이 등 취약계층이 쉽게 정보에 접근하고 행동요령을 익힐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해 체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