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남 ‘디스플레이 초강국 실현’ 속도 낸다

기사승인 2021.02.23  16:23:49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 집적화·생태계 혁신 등 본격 추진

세계 디스플레이 매출액의 21%, 국내 매출액의 52%를 차지하고 있는 충남이 ‘디스플레이 메카’로서의 입지 강화에 나선다.

시장 주도권 확대 및 기술적 우위 확보를 위한 디스플레이산업 집적화와 산업 생태계 혁신 사업을 통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초강국’ 실현을 뒷받침한다는 복안이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월23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열린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식에 참석해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서를 받고 글로벌 디스플레이 소부장 클러스터 육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 (왼쪽부터) 송하진 전북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는 글로벌 가치사슬(GVC) 재편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과 고부가가치 핵심 품목 중심의 공급망 구축을 위해 산업부에 지정을 신청, 지난달 최종 선정됐다.

대상 지역은 △천안 제2일반산업단지 △천안 제4일반산단 △천안 제3일반산단 외국인투자지역 △아산 제1테크노밸리 △아산 제2테크노밸리 △아산 스마트밸리 등 6개 산단 6.9㎢ 규모다.

특화단지 목표는 △소부장 기술 자립 및 혁신의 글로벌 거점화 △상생협력 강화 및 투자유치를 통한 밸류 체인 완결성 강화 등으로 설정했다.

   
▲ (왼쪽부터)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문성준 에이치비테크놀러지 대표이사(삼성디스플레이 협력사)

2029년까지 디스플레이 소부장 전문 기업 90개사를 육성하고 15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해 8200명 이상 신규 고용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3대 분야 9대 전략 19개 사업을 추진한다.

19개 사업은 △특화단지 육성 지원체계 구축 △앵커기업 및 핵심 부품 기업·기관 투자 유치 △투자연계형 상생협력 소부장 기술 개발 △글로벌 기술 교류 협력 거점 구축 △미래형 디스플레이 국제 표준화 지원 등이다.

도는 소부장 특화단지가 5281억 원 규모의 디스플레이 혁신공정플랫폼 사업과 삼성디스플레이의 13조1000억원 규모의 투자와 연계, 디스플레이산업 기술 자립과 혁신의 글로벌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디스플레이 대기업과 소부장 중소기업 간 공동 연구와 개발 등 상생협력 모델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날 지정식은 양 지사와 성윤모 산업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동섭 SK하이닉스 사장,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정서 수여식, 지원단 출범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 (왼쪽부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충남은 지난 20년 간 천안·아산에 입지한 삼성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디스플레이를 대한민국 주력 산업으로 육성, 세계적인 디스플레이 메카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디스플레이산업은 후발 국가의 추격을 따돌리고, 선도국가의 벽을 뛰어넘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직면했다”라며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고, 기술적 우위 확보를 위한 디스플레이산업 직접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또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은 디스플레이산업 집중 육성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증표”라며 “2019년 문재인 대통령의 디스플레이 초강국 실현 선언에 발맞춰 충남은 소부장 특화단지를 글로벌 디스플레이 혁신 클러스터로 육성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디스플레이는 TV와 스마트폰, 컴퓨터 등의 중요 부품으로, 향후 자율주행차와의 융합이 기대되는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다.

도내 디스플레이 관련 업체는 국내 922개의 24%인 221개에 달하고 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