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소방청 ‘올해 1분기 119 신고’ 작년 대비 감소

기사승인 2021.04.08  12:08:40

공유
default_news_ad1

- 신고 경기도 44만4262건 1위, 서울 40만4005건 2위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올해 1분기 119 신고가 작년 동기 241만3771건 대비 3.3%(8만479건) 감소한 233만3292건이라고 4월8일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2만5925건의 신고가 이뤄진 것으로 3.3초마다 한 번씩 신고전화를 받은 것이다.

신고 현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현장출동(화재, 구조, 구급, 대민출동 등)과 관련된 신고가 42%(98만5635건), 의료안내와 민원상담이 33%(76만8057건), 무응답 오접속이 25%(57만9600건)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화재 10.5%(8262건), 구조 15.9%(1만4390건), 구급 1.2%(7299건), 대민출동 관련 신고 17.9%(3만671건) 증가했다.

화재 신고 건수의 증가는 주거, 차량 등의 화재가 다소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구조 및 대민출동 신고는 겨울철 급배수 지원, 고드름 제거 등 각종 안전조치 신고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 18개 시․도별 신고 내역을 보면 경기도가 44만4262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40만4005건으로 두 번째였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전국 신고의 약 41.5%를 차지했다.

구조‧구급을 위한 119 신고는 서울, 경기 등 도심 지역에서 높게 나타났고 대민 지원 등 기타 신고는 충남, 전남 등 인구 밀집도가 낮은 지역에서 높게 나타나 지역 특성에 따라 119 신고 유형에 차이가 있었다.

소방청 정병도 119종합상황실장은 “119 신고의 지역별, 시기별 특성 등을 세밀하게 분석해 예방 정책 수립과 현장대응 능력 향상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