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행안부, 태풍 ‘크로사’ 대책회의 개최

기사승인 2019.08.15  00:11:03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앙대책본부 1단계 비상근무 가동, 위기경보 ‘주의’

article_right_top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8월15일 새벽부터 동해안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8월14일 오후 6시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을 가동하고 1단계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앞서 지역별 태풍 피해예방 대책을 점검하기 위해 개최한 긴급대책회의에서 대비태세를 강화할 필요성이 제기됐고 부산, 울산, 경남, 경북, 강원 및 동해안과 남해안 일부 지역에 태풍‧호우 예비특보가 발표돼 내륙지방에도 태풍 영향이 미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중대본을 가동하게 됐다.

이날 대책회의에서는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지자체의 인명 및 재산 피해 방지를 위한 대책을 집중 논의됐다.

휴가철을 맞아 여행객과 야영객이 많이 찾는 해수욕장 및 야영장 등에는 출입통제, 대피 안내 및 예찰활동을 집중 실시하고 해안지역은 월파와 침수 등에 대비해 해안가 재난안전선 설치, 배수펌프장 상시 가동 및 사전 주민대피를 위한 준비를 재확인했다.

또 강풍으로 피해가 우려되는 수산 증‧양식시설, 비닐하우스, 선박 등은 결박‧인양 조치하는 한편, 인명사고 위험이 있는 타워크레인, 옥외광고물, 그늘막 등도 사전 안전조치를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많은 비가 예상되는 강원 동해안은 산불피해 지역을 비롯해 산사태 우려지역에 대한 현장 예방활동과 급경사지 등 재해위험지역에 대한 예찰활동 강화하고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울릉군은 등산로, 해안가 및 관광지 위험지역에 대한 통제를 철저히 하며 응급복구 및 구호물자 동원 등 태풍 대응태세에 돌입키로 했다.

행안부 김종효 재난대응정책관은 “이번 태풍은 내륙으로 상륙하지는 않으나 직‧간접 영향을 받는 지역이 많으므로 인명피해 예방을 위한 안전대책이 현장에서 작동하도록 철저히 관리해 주길 바란다”며 “특히, 공사장이나 관광지 등에서 사소한 부주의로 인명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난안전선 설치 등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것”을 강조하고 “국민께서도 강풍과 호우에 대비해 외출을 자제하고 주변의 위험요소를 다시 한 번 살펴보는 등 개인의 안전에 신경 써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설명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