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소방서, 구급대원들 첫 브레인‧트라우마 세이버

기사승인 2020.01.23  12:32:57

공유
default_news_ad1

충주소방서(서장 이정구)는 1월23일 구급활동 중 소중한 생명을 살린 생명지킴이 구급대원 3명에게 충주 첫 브레인 세이버(지민규, 박수만 소방사)와 트라우마 세이버(지민규, 채교진 소방사) 인증서 및 배지를 수여했다.

브레인 세이버(Brain Saver)는 급성뇌졸중 환자를 신속‧정확하게 평가하고 이송해 후유증 최소화에 기여하고 트라우마 세이버(Trauma Saver)는 중증외상환자에 대한 적절한 처치로 생명유지 및 후유장애를 최소화시킨 구급대원에게 수여하는 인증서이다.

   

심정지 환자와 마찬가지로 급성뇌졸중 및 중증외상환자는 현장에서의 초기 응급처치와 전문적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의 신속한 이송이 생존율을 높이는 데 가장 중요하다.

이정구 충주소방서장은 “브레인 및 트라우마 세이버 선정은 개인의 명예뿐만 아니라 우리 소방조직 전체의 자랑”이라며 “앞으로도 각종 재난현장에서 어려움에 처한 시민을 내 가족처럼 여기고 안전을 위해 앞장서는 구급대원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세이프투데이 윤성규 기자(sky@safetoday.kr)

윤성규 기자 sky@safetoday.kr

<저작권자 © 세이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